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10개월 전

코로나에 집돌이 된 아이…외로움 달래줄 방법 의외로 간단 [괜찮아,부모상담소]

중앙일보
중앙일보
중앙일보가 ‘괜찮아, 부모상담소’를 엽니다. 밥 안 먹는 아이, 밤에 잠 안 자는 아이, 학교 가기 싫다고 떼쓰는 아이…. 수많은 고민을 안고 사는 대한민국 부모들을 위해 ‘육아의 신’ 신의진 연세대 소아정신과 교수가 통쾌한 부모 상담을 해드립니다. 이번엔 NHN에듀 ‘아이엠스쿨(http://iamsch.net/LJVe)’ 학부모 커뮤니티 ‘톡톡톡’을 통해 받은 상담 사연입니다. 
 
친구가 없어서 외롭다네요.  중학생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서울로 이사를 왔어요. 문제는 코로나19였어요. 초등학교 졸업식도 없었고, 중학교도 입학식 없이 온라인으로 했거든요. 중학교 2학년이 되었지만, 비대면 수업으로 아이가 외로움에 지쳐 집돌이가 되었습니다. 여름방학도 혼자 보냈고요. 친구도 없는 데다 지리까지 낯설다 보니 답답한 서울 생활을 하고 있어요. 아이들은 방학에 즐겁게 놀고, 친구들과 지내는 것이 성장기에 필요한 요소인데, 아이가 외로워해서 정말 걱정입니다. (서울님) 
 
신의진 교수의 조언 요즘 현실적인 아이들 문제 중 하나입니다. 아이는 그간 친구랑 뛰놀며 좋은 관계를 유지해오던 아이잖아요. 그러니 상실감이 더 클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는 감정을 나눌 수 있는 친구, 대상이 필요하고요. 어머님 상황이라면, 저는 친구 한두명을 만들어서 집에서 놀 방법을 찾아봤을 듯합니다. 
 
정 코로나19 걱정이 된다면 간이 검사를 하더라도 친구들 한두 명과 꼭 놀게 해줬으면 해요. 저 역시 그랬습니다. 친구 사귀기 어려운 큰 아이를 위해서 어머니 모임을 학기 초에 할 때 참석해서, 어머님들 전화번호도 받고 했거든요. 연락해서 놀게도 하고요. 놀이공원도 데려가기도 하고요. 아이들에게는...

기사 원문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12292?cloc=daily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