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개월 전

빨라진 금리인상 시계…"11월 인상 전망"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빨라진 금리인상 시계…"11월 인상 전망"

[앵커]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시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열린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이주열 총재를 뺀 6명 위원 중 4명이 인상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인데요.

전문가들은 11월쯤 인상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4월 우리나라 시중 통화량은 3,363조 원으로 한 달 전보다 50조 원 넘게 급증했습니다.

2002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늘어난 액수가 최대였습니다.

시중에 돈이 이렇게 넘치며 주식, 부동산 등 자산시장이 고공행진을 하는 중인데 이런 유동성 잔치가 불러올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27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장인 이주열 총재를 제외한 6명의 위원 중 4명이 긴축 선호 색채를 드러냈습니다.

위원들은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금씩 조정해 가야 한다", "정책 기조 정상화가 지나치게 미뤄져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습니다.

금리 인상 필요성은 공감대를 이뤘고 시기 결정만 남은 겁니다.

연내 기준금리를 정하는 금통위는 앞으로 7월, 8월, 10월, 11월 모두 네 차례.

증권가에서 가장 힘이 실리는 시나리오는 한은이 2분기 경제성장률이 나오는 7월쯤 인상 방침을 굳히고 11월쯤 인상할 것이라는 겁니다.

"10월 정도 되면 명확하게 '다음 달에는 금리를 올립니다'라는 메시지의 소수의견이 나오고 11월달 인상 이렇게 보거든요. 정상화, 그리고 금융안정 이게 기본 메커니즘…"

다만, 경기 회복세가 탄탄하지 않은 상태에서 금리가 급격히 오를 경우 가계와 기업 부실이 늘고 결국 금융 건전성 악화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도 있는 만큼, 연착륙 방안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