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리튬전지 공장 합동감식...'화재 원인' 분석 / YTN

  • 어제
22명이 숨진 경기 화성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합동감식이 진행됩니다.

불이 어디서부터 시작된 건지 등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계획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표정우 기자!

합동감식을 이제 진행하는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원래 10시 반이었던 합동감식이 검색 범위 논의 등으로 미뤄졌다가, 조금 전 11시 반부터 시작됐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공장 건물에 조사관들이 들어갔는데요.

경찰과 소방뿐만 아니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6개 기관, 모두 30여 명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분석할 방침입니다.

아침 7시부터 시작한 마지막 실종자에 대한 수색은 별다른 결과 없이 끝난 상황입니다.

다만, 신원을 알 수 없는 직원의 것으로 추정되는 시계 등 건물 2층에서 여러 물건이 발견됐는데요.

불은 어제(23일) 오전 10시 반쯤 2층 작업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리튬 전지 완제품을 검수하고 포장하는 곳이었는데요.

불은 22시간만인 오늘 8시 50분쯤에야 완전히 잡혔습니다.

화재 당시 67명의 직원이 해당 건물에 있었는데, 지금까지 2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거로 집계됐습니다.

불은 건물 전체로 확산했는데, 사망자는 대부분 앞서 말씀드린 2층 작업장에서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 CCTV를 분석한 결과, 처음 불이 났을 당시 공장 직원들이 소화기를 가져와 자체 진화를 시도했지만 불을 끄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작업장 입구 쪽에 쌓여 있던 배터리 하나에서 처음 불꽃이 보인 뒤, 불과 15초 만에 뿌연 연기가 작업장을 뒤덮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희생자 대부분이 공장 구조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일용직 노동자였다 보니, 시야가 가려진 상황에서 방향을 잃고 막힌 출구로 대피했다가 피해가 커진 거로 추정됩니다.


경찰과 검찰도 수사팀을 꾸려서 이번 화재에 대해 분석하고 있죠?

[기자]
네, 불이 난 원인뿐만 아니라 왜 피해를 막지 못했는지 보고 있습니다.

현재 경찰은 130명 규모의 수사 본부를 꾸렸고, 검찰과 고용노동부도 각각 별도의 수사 전담팀을 마련했습니다.

불이 나는 데 공장 관계자들의 과실은 없었는지 파악할 예정인데요.

불이 초기에 꺼질 수 있는 장비가 마련돼 있었는지, 대피가 적절히 이루어졌는지 등도 확인해봐야 합니다.

나... (중략)

YTN 표정우 (pyojw0323@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40625113248069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