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참여' 상임위 정상화...여야, 시작부터 '신경전' / YTN

  • 어제
22대 국회 '원 구성' 대치로 파행을 빚던 상임위원회 회의들이 오늘부터 국민의힘의 참석으로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야는 주요 쟁점 현안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오늘 열리는 상임위와 주요 현안, 어떤 것들이 있는지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부터 여야 모두가 참석하는 상임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가동됩니다.

우선, 법제사법위원회가 공영방송 이사진을 외부에 개방하는 내용의 '방송3법' 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관 법안을 심사하기 위해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의사일정이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것을 두고 초반부터 신경전이 벌어졌는데, 방송3법 자체도 국민의힘이 반대해온 법안인 만큼, 여야 공방이 예상됩니다.

곧 진행될 국토교통위원회에서는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대책과 관련해 현안 청문회가 열리는데요,

야당은 '선 구제·후 회수'가 핵심인 전세사기 특별법을 두고 증인으로 출석하는 박상우 국토부 장관 등을 상대로 피해 대책 부분을 집중 질의할 거로 보입니다.

과방위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과 김홍일 방통위원장을 대상으로 각각 '라인 야후' 사태와 방통위 파행 운영 등 현안 위주로 여야 설전이 오갈 거로 전망됩니다.

국회 원 구성은 이르면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여당 몫 7곳 상임위원장과 국회부의장을 선출하면 완료되는데요,

이후부터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대정부 질문도 이어질 거로 보입니다.

특히 야당은 '채 상병 특검법'을 6월 임시국회가 끝나기 전에 본회의 올리겠다는 입장이어서 또 한 번의 충돌이 우려됩니다.

구체적으로 다음 달 첫째 주 본회의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국민의힘은 국회 일정을 일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차례로 들어보겠습니다.

[박성준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KBS 라디오 '전격시사') : 22대 국회에 들어서서 저희가 또 총선할 때 공약으로 채 해병 특검법 바로 저희가 발의해서 통과시키겠다고 하는 것을 대국민 약속을 했기 때문에….]

[배준영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 의사일정을 진행하고 서로를 존중하며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민주당이 줄기차게 외쳐온 국회 정상화의 진정한 모습일 것입니다.]


국민의... (중략)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40625104918396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