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줄어드나 싶었는데"...아동학대 늘어나는 '이곳' / YTN

  • 지난달
가정집 바닥이 온갖 쓰레기로 가득 차 있습니다.

지난해 7월, 쓰레기 더미가 쌓인 집에서 어린아이 4명을 키우던 40대 여성이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이후 경찰이 임시조치 5호인 기관 상담, 교육 위탁 신청을 하면서 해당 여성은 재발 방지 교육을 받았고, 현재 관련 기관에서 지속적으로 사례 관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2022년에는 도내 한 어린이집 교사들이 30명에 달하는 원아들을 학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도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제주에서 아동 학대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제주도로 접수된 아동 학대 의심 신고는 4천6백여 건.

코로나19 시기였던 지난 2021년 1천1백여 건까지 치솟았던 신고 건수는 2022년 이후 8백 건대로 줄었지만, 지난해 소폭 상승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실제 아동 학대로 판정된 건 2천8백여 건으로, 전체의 62.5%에 달합니다.

경찰이 112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동 학대 혐의로 검거한 인원은 매년 3백 명을 넘고 있고 최근 3년 동안 6백여 명이 보호조치를 받았습니다.

대부분 부모들에 의해 학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단순히 신체적 학대뿐 아니라 정서적 학대나 방임, 유기까지 아동 학대로 판단되는 범위가 더 넓어지는 가운데, 훈육 등을 이유로 학대를 가볍게 생각하는 인식이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그러다 보니, 신고 접수 이후 5년 안에 또다시 아동 학대로 판단되는 재학대 사례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특히 지난해에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부모 교육뿐 아니라 일반인을 상대로 한 인식 개선 교육도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김재연 / 제주도아동보호전문기관 과장 : (재학대 사례를 보면) 학대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오랫동안 해결되지 못했던 환경적, 신체적, 정서적, 심리적 문제들이 아주 많습니다. 실제 모니터링도 물론이지만 정서적, 의료적 지원을 위한 인프라가 마련돼야 되고. 아이 때부터 일반인들도 같이 의무적으로 아동 학대 예방 교육을 한다면 인식 개선에 효과가 있지 않을까.]

아동 학대를 추방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과 연계 서비스가 더욱 강조되고 있습니다.

KCTV 뉴스 김경임입니다.

영상취재 | 김용민 (KCTV제주방송)
디자인 | 박시연
화면제공 | 제주경찰청
자막뉴스 | 송은혜

#YTN자막뉴스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40508080451091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