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사장추천위원회 무력화 의도...YTN 인수 승인 취소해야" / YTN
  • 2개월 전
YTN의 최대 주주가 된 유진그룹이 사장추천위원회 등 기존 제도를 무시하고 새 이사진을 사실상 내정했다며 언론시민단체들이 승인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윤창현 / 언론노조 위원장 : YTN 경영 과정에서 반드시 거쳐야 하는 사장추천위원회를 무시한 지금의 이 상황이 당신들이 스스로 부과한 설립 조건, 그리고 유진이 스스로 말했던 기존 제도의 존중이라는 명제를 위반한 것입니까? 아닙니까? 이 정도 신의도 지킬 줄 모르는 사람들이 어떻게 YTN을 경영하겠다는 것입니까? 그리고 그 사람들이 경영하는 YTN의 미래는 도대체 무엇입니까?]

[고한석 / 언론노조 YTN 지부장 : 배석규, 김백, 이명박·박근혜 체제에서 사장, 상무를 하면서 공정방송 파괴하고 노조 탄압하고 온갖 악행을 저지른 인물들입니다. 유진그룹에 묻습니다. 이 사람들 데려와서 대체 뭐 하려고 그러는 겁니까?]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40220164750972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