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CCTV로 본 대설...내일 출·퇴근길 서울에도 눈 / YTN
  • 2개월 전
강원 산간에는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큰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내일 출·퇴근길에는 서울 등 수도권에도 눈이 예보돼 교통 대란이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강원도에는 눈이 얼마나 내리고 있나요?

[기자]
네, 강원 산간에 이어 강원도 태백에도 대설주의보가 확대했는데요,

시간당 1~2cm 정도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밤이 되면 눈발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YTN 재난 보도 시스템 '이다스'로 현재 눈 상황부터 확인해보겠습니다.

영동선 '대관령 터널' 부근입니다.

이미 많은 눈이 내린 탓에 주변에 하얀 눈이 잔뜩 쌓여 있고요, 도로도 젖어 있습니다.

터널 출입구는 도로 살얼음으로 사고 위험이 커 감속 운전이 필요합니다.

다음은 원주 진고개 부근인데요.

주변에 이미 많은 눈이 내려 쌓인 가운데 비와 눈으로 도로 일부에는 살얼음이 만들어진 상탭니다.

강원 산간에는 모레까지 최고 70cm 이상의 폭설이 더 쏟아지겠고, 강원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에도 최고 50cm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무겁고 습한 눈이 예고되면서 도로 위 차량 고립과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피해도 우려되는 수준입니다.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 서울에도 눈 예보가 있던데, 출퇴근길과 겹칠 가능성도 있는 건가요?

[기자]
네, 현재 남부 지방에 내리고 있는 비가 밤사이 중부 지방으로 확대하면서 눈으로 바뀔 가능성 있습니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내려오고 기온이 떨어지는 내일 아침 출근길, 그리고 저녁 퇴근길에 비가 눈으로 바뀔 가능성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내일 퇴근길부터 모레 아침까지 경기도에 최고 10cm, 서울과 충청 호남 지방에 최고 5cm의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가능성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울 등 내륙의 눈은 목요일 낮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이후에는 영하권 추위가 나타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40220163649008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