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수술해야 되는데..." 의사에 대한 여론은 이제 '분노' [Y녹취록] / YTN
  • 2개월 전
■ 진행 : 김영수 앵커, 엄지민 앵커
■ 출연 :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더뉴스]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 의료 공백이 현실화됐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여러 가지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공공의료기관을 가동을 더 열심히 하겠다. 그리고 대형병원을 중심으로도 비상진료 체계 운영되도록 보상을 강화해 주겠다, 이런 대책들을 내놓았어요. 지금 의사단체 내부에서는 환자들에 대한 대책 내놓은 게 있습니까?

◆정재훈> 의사단체 내부에서는 아직까지는 전공의 위주로 정책들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본질적인 대책들이 나온 것들은 없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대형병원과 상급종합병원들에서도 전임의와 교수들은 그대로 자리를 유지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분들은 필수의료에 있어서 가장 경험이 많으신 분들이기 때문에 만약에 가장 위중하고 어려우신 분들이 있으시다라면 저는 그분들은 자리를 계속 지키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지금 수술이 잇따라 취소되고 있고 그리고 당장 수술이 필요한 분들도 있잖아요. 그런 환자 가족들은 지금 발을 동동 구르고 있어요. 의사협회나 의사단체에서 이런 수술은 꼭 해야 한다, 해 줘야 한다, 이런 목소리 나오지 않아요?

◆정재훈> 저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 의사단체에서도 유연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저도 인터넷의 여론의 흐름을 보거나 아니면 주변 사람들의 말씀을 듣기로는 지금 의사단체나 의사에 대한 여론들이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고 결국 지금은 정부의 정책과 의사 관련 단체의 이런 갈등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의사단체와 국민 사이의 갈등인 것처럼 비춰지는 요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것들을 조금은 유연하게 접근하고 국민들에게 잘 설명드리려면 필수의료에 대해서, 그리고 가장 위중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래도 현장을 지키겠다라는 메시지가 나오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대담 발췌 :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40220154127940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