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딥페이크 영상' 주의보...19일 만에 129건 적발 [앵커리포트] / YTN
  • 2개월 전
총선이 꼭 5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선거를 앞두고 딥페이크 게시물로 비상인데요.

딥페이크 기술, 실제 영상이나 사진을 바탕으로 합성한 가짜 이미지죠.

지난 대선에서 AI윤석열 후보와 AI이재명 후보가 선거운동에 나서기도 했던 만큼 기억하실 겁니다.

다양한 표정이 담긴 15초 정도 영상만 있으면 딥페이크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데,

애플리케이션으로는 10분도 안 돼 딥페이크 영상을 만들 수 있고 기술도 정교해지고 있습니다.

유명인을 합성한 감쪽같은 딥페이크 영상에 사기를 당한 피해자도 생겨났고, 최근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딥페이크 음란물 피해를 입기도 했죠.

정치권에서 선거에 악용될 것을 우려해 이른바 딥페이크 금지법을 만들었죠.

앞서 지난해 12월 본회의에서 여야는 선거 90일 전부터 '딥페이크'를 이용한 선거 운동을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문제는 총선을 앞두고 일일이 잡아내기엔 너무 많다는 겁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0여 명을 투입한 전담팀을 꾸려 지난달 29일부터 16일까지 19일 동안 모니터링을 했는데요.

129건이 적발됐습니다.

걸러내지 못한 딥페이크 불법 영상은 더 많을 수 있습니다.

딥페이크 영상의 생산과 확산 속도가 너무 빨라 모두 잡아내는 건 불가항력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이런 딥페이크 영상에 현혹되지 않으려면 유권자의 중심 잡힌 판단이 중요하겠죠.

또 잘못된 정보가 넘쳐나는 유튜브에 의존하기 보다는 공적인 뉴스채널에 나온 정보를 확인하는 것도 필요한데요.

전문가들은 비판적인 시선을 강조합니다.

[김덕진 / IT커뮤니케이션 연구소장 (지난달 31일, YTN 뉴스라운지) : 어떤 사람이 정말 악의적인 의도로, 그러니까 단순한 재미가 아니라 악의적인 의도와 목표를 가지고 만든다고 하면…탐지한다는 것은 상당히 하더라도 시간이 걸리는 거죠. …문제는 그 안에 이미 선거가 끝날 수 있고 그 안에 여러 가지 현상이 일어날 수 있잖아요…결국에는 이것을 만드는 것에 대한 가이드라인 뿐만 아니라 스스로, 그러니까 우리 유권자들 혹은 우리 시청자들이 스스로 어떤 영상이나 콘텐츠를 볼 때 이런 것들에 대해서 무조건적인 신뢰보다는…우리가 한 번쯤은 비판하거나 검토하는 시선들이 중요하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40220152820704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