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대놓고 무시한 러시아, 北 김정은에 고급 승용차 선물 / YTN
  • 2개월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승용차를 선물했습니다.

차종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고급 승용차로 추정되는 만큼 러시아가 대놓고 대북제재를 무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을 당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산 고급 승용차인 '아우루스'를 소개했습니다.

차를 살펴본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 권유를 받고 뒷좌석에 앉아 승차감을 느껴보기도 했습니다.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이 리무진은 제작비가 약 1천700억 원에 무게 7t의 방탄 장갑차여서 화제가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지난 18일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승용차를 선물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차종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고급 자동차와 같은 이동 수단은 사치품에 해당하는 만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통일부는 대북제재 위반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북한의 안하무인격 태도를 규탄하며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책임을 자각하고 국제 규범을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러시아에 탄도미사일 등 각종 무기를 지원하는 정황이 뚜렷한 가운데 고도의 첨단 무기, 기술을 북한에 넘기지 않으려는 러시아가 고급 차량을 무기 지원 대가로 건네며 북한의 불만을 무마하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북한의 정보산업, 수산, 체육 대표단은 일제히 러시아로 향하며 북·러 간 인적교류도 활발히 전개되는 분위기입니다.

[현승수 / 통일연구원 연구위원 : (러시아가) 북한과의 협력 안건을 확장하고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현재 체제의 생존이 위협받는 북한을 러시아가 안보적으로 담보해 준다는….]

통일부도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상당히 높은 수준의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YTN 최두희입니다.





YTN 최두희 (dh02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40220152606737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