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 주치의가 직접 돌본다...내년 3천 명 대상 / YTN

2개월 전
치매 환자 늘면서 올해 60세 이상 100만 명 넘어
’치매 주치의 제도’ 도입 방침…환자 전문 관리
이달 중 의료기관 공모…내년 7월부터 시범사업
첫해 20개 시군구 3천 명 환자 대상…"차츰 확대"
치매안심센터 등록 환자 ’절반’…’사각지대’ 여전


올해 치매 환자가 100만 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정부가 치매 환자들을 위한 '주치의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내년 하반기 환자 3천 명을 상대로 우선 시범 사업을 벌이고, 차츰 대상을 늘려갈 방침입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중앙치매센터에 등록된 60세 이상 치매 환자는 102만여 명.

해마다 급증세를 보이면서 올해 백만 명을 넘었고, 2040년에는 2백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렇게 늘어나는 치매 환자를 전문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치매 주치의 제도'가 도입됩니다.

치매 주치의 제도를 이용하려면 환자가 의료기관을 찾아가 신청하거나, 의사가 방문 진료를 통해 선정하기도 합니다.

치매 주치의는 치매 환자를 일 년에 4번 방문진료를 통해 질환을 관리하고, 총 12번 상담과 교육 등 관리를 하게 됩니다.

복지부는 조만간 참여를 희망하는 의료기관 공모를 거친 뒤 내년 7월부터 2년 동안 시범 사업에 들어갑니다.

첫해에는 20개 시군구 치매 환자 3천 명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점차 대상을 늘릴 계획입니다.

정부는 지난 2017년부터 '치매 국가 책임제'의 하나로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했지만, 환자 절반 정도만 등록돼 있어 사각지대가 여전한 상황입니다.

특히 치매 돌봄에 대한 국가 역할은 미비하다는 지적이 계속되는 만큼, 치매 주치의 제도가 자리를 잡으면 치매 관리 부담을 덜어 줄 수 있습니다.

다만, 의료기관과 의사 인력의 적극적인 참여를 끌어낼지는 미지수입니다.

[임선진 /국립정신건강센터 노인정신과 과장 : 민간의사들이 많이 개입될 것이기 때문에 방문 진료를 하되 병원을 비우는 의사들에 대한 어떤 보완이 될 수 있는 정도의 수가 문제에 대해서도 고려를 해보셔야 될 것 같고요.]

정부가 현재 거동이 불편한 환자와 고령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방문진료 사업의 경우에도 의료기관 참여율은 2%에 불과합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영상편집: 서영미
그래픽: 이원희




YTN 김혜은 (henis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31208173157332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