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남 고병원성 AI 잇단 확진...매몰처분 범위 확대 / YTN

2개월 전
전남 지역에서 고병원성 AI가 잇따라 확진된 데 이어 전북 익산의 양계 농가 2곳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습니다.

최근 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 4건이 모두 호남지역에 집중되면서 전남과 전북의 오리 농가의 예방적 매몰처분 범위가 확대 조정됐습니다.

오선열 기자입니다.

[기자]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은 닭 사육 농장입니다.

출입구는 통제됐고, 농장 안에서는 중장비를 동원해 매몰처분 작업이 한창입니다.

전북 익산에서만 농장 2곳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되면서 닭 8만5천 마리를 처분했습니다.

[김철민 / 전라북도 질병관리팀장 : 가장 중요한 것은 가금 농가가 방역수칙을 지키는 것입니다. 우선 가금 농가에서 출입 차량과 인원을 최소화하고 불가피하게 농장을 출입할 때는 반드시 전용 의복과 신발로….]

앞서 전남 고흥과 무안의 오리 농가에서도 고병원성 AI가 잇따라 확진됐습니다.

전북을 포함해 국내 고병원성 AI 확진 농가는 4곳으로 늘었습니다.

전라남도는 전남 전체 오리농장 219곳을 일제 검사하고, 오리 사육량이 많은 나주와 영암, 무안에 집중 소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난달 환경부 조사 결과, 전남에 둥지를 튼 겨울 철새는 20만 마리로 전국 겨울 철새의 5분의 1에 달합니다.

전남은 전국 최대 규모의 오리 사육지로, 영산강을 따라 가금 농장이 밀집해있습니다.

[전영옥 / 오리협회 광주·전남도지회장 : 겨울 사육하는 농가들은 두렵죠. 바람 방향을 농가들은 굉장히 많이 봅니다. 바이러스가 어디 쪽으로 움직이겠다는 것까지도 농가들은 지금 굉장히 세심하게 보고 있어요.]

정부는 앞으로 2주 동안 전남과 전북 지역의 오리 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면 예방적 매몰처분 범위를 현행 500m에서 1km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31208173126231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