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충격에 빠진 불교계..."현장엔 '유서' 있었다" / YTN

3개월 전
경기도 문화재로 선정된 안성 칠장사에 폴리스 라인이 설치되고 곳곳에는 경찰이 배치됐습니다.

어제(29일) 저녁 7시쯤 스님들의 숙소로 사용되는 요사채에서 불이 난 겁니다.

건물 한 채가 전부 불탔고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조계종은 총무원장을 두 차례 지낸 자승 스님이 이 화재로 입적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시 다른 숙소에 있던 주지 스님 등 직원 4명은 바로 대피했지만, 홀로 머물고 있던 자승 스님은 그대로 변을 당했습니다.

자승 스님은 인근에 있는 요양병원의 명예 이사장직을 맡고 있어 평소 칠장사를 종종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에도 오후 늦게 칠장사를 찾아 홀로 숙소에 들어간 뒤 화를 입은 겁니다.

화재 현장 인근에선 검시를 하지 말아 달라는 내용의 자승 스님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조계종 측은 일단 유서 존재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칠장사 관계자 : (혹시 유서가 나왔다고 하는데 보셨을까요?) ….]

다만, 화재 직전 자승 스님 이외에 다른 사람들이 함께 있었다는 논란에 대해선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수사부장까지 현장에 파견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초저녁에 발생한 화재인데도 자승 스님이 피신하지 못했던 원인에 초점을 맞춰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 입니다.


촬영기자;이수연

=================================

지난 2009년 55살에 역대 최고 지지율로 대한불교 조계종 33대 총무원장으로 선출됐으며 2013년에는 연임에 성공한 자승 스님,

총무원장 퇴직 후에도 서울 강남구 봉은사 회주를 맡아 왕성하게 활동하며 조계종의 실세로 꼽혀왔습니다.

고인은 1954년 강원도 춘천 출신으로 1972년 해인사로 출가해 1986년부터 총무원 교무국장으로 종단 일을 시작했습니다.

서울 관악산 연주암 주지였던 1994년부터 신도는 물론, 등산객들에게 비빔밥 점심 공양을 제공하는 등

늘 열정적으로 불교 교세 확장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자승 스님 (2017년) : 탈종교화와 불자 수 감소, 신도 조직력 약화 등에 대해 모든 종도가 관심을 가지고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합니다.]

활동이 활발했던 만큼, 갈등도 있었습니다.

진보 성향의 명진 스님은 자승 스님이 자신의 승적 박탈을 이끌었... (중략)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31130102807458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