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8일 전

실종 구조대장 숨진 채 발견…대응 1단계 하향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실종 구조대장 숨진 채 발견…대응 1단계 하향

[앵커]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사흘째, 진화작업을 벌이다 실종된 구조대장은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차승은 기자.

[기자]

네, 이천 쿠팡 물류창고 화재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오늘(19일) 오전 10시 50분쯤 실종된 구조대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 약 이틀 만인데요.

앞서 소방당국은 전문가와 소방대원으로 구성된 진단반 21명을 투입해 안전진단을 벌였습니다.

건물 내 수색작업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10시 30분쯤 수색대원 15명을 투입했습니다.

그리고 약 20분 뒤 실종된 구조대장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숨진 소방관이 발견된 장소는 건물 지하 2층,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약 50m 떨어진 지점인데요.

발견 직후 주변 잔재물 정리와 함께 수습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구조대장이 화점에서 벗어나 탈출을 하던 도중에 고립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앵커]

차 기자, 아직 완진은 되지 않은 것 같은데요.

현재 진화작업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소방당국은 오후 12시 25분쯤 화재 초진이 완료됐다며 대응 단계를 1단계로 낮췄습니다.

다만 불이 완전히 진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내부에 남아있는 잔재물들을 파헤치면서 잔불을 정리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소방당국은 안전진단 결과를 토대로 진입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점까지 진입하면서 진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불이 완전히 꺼진 뒤에는 경찰과 소방, 관계부처들이 합동 감식을 벌여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추가 소식은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이천 화재현장에서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