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2개월 전

검사 줄어 다시 400명대…국민 23% 1차 접종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검사 줄어 다시 400명대…국민 23% 1차 접종
[뉴스리뷰]

[앵커]

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한편,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1차 접종을 한 국민이 23%로 늘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2일)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5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 만에 400명대로 떨어졌지만, 이는 주말에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지역사회 감염자는 419명입니다.

174명이 발생한 서울을 필두로, 경기 142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에서만 329명이 감염됐고,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14명, 부산 13명, 대전 11명, 강원 10명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이어졌습니다.

최근 2주간 발생 환자들의 감염경로를 보면 44% 정도가 이미 감염된 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사례로, 일상 속 주변 사람을 통한 감염이 지속되는 현상을 반영했습니다.

여기에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비율은 27%에 달해 조용한 전파의 위험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어제 하루 38만6,000여 명이 백신 1차 접종을 해 누적 인원은 총 1,180만2,200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23%로 올라섰습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최대 1,4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친다는 목표하에 그때까지 거리두기 현행 체계를 유지하고, 이후 강도를 완화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5일부터는 수도권의 식당·카페·노래연습장·유흥시설은 자정까지, 그 밖의 시설은 시간제한 없이 영업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여기에 내일부터는 수도권 등 거리두기 2단계 지역의 실외 스포츠 경기장은 관중 입장이 전체 좌석수의 10%에서 30%로 상향 조정됩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