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확진 75일 만에 최다…"하루 400명 나올 수도"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확진 75일 만에 최다…"하루 400명 나올 수도"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확진자로는 75일 만에 가장 많은 223명 나왔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대로라면 2~4주 뒤 하루 400명 가까이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 격상도 예상됩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23명.

주말과 휴일이라 검사 건수가 줄었는데도 신규 확진자는 오히려 늘어 9월 초 이후 75일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해외유입 30명을 뺀 국내 감염자만도 193명이었는데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해 전국 14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국내 감염 확진자는 122.4명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수도권과 강원 지역은 거리두기 1.5단계 기준에 근접하거나 이미 초과한 상태입니다.

"지금과 같은 감염추세가 지속된다면 거리두기 단계조정을 시행해야 하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습니다."

수도권 미술대학원·동아리, 경북 청송군 가족 모임에서 신규 확진자가 속출했고, 기존 감염사례인 서울 동작구의 한 카페, 강서구 소재 병원 등 일상 속 다양한 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졌습니다.

"2주나 4주 후의 예측 결과를 보면 (하루 확진자가) 300~400명 가까이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방역당국은 급격한 증가세가 1~2주 정도 지속된다면 중환자 병상 확보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의료체계 유지를 위해 사람 간 접촉을 줄이는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