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브러리
로그인
전체 화면으로 보기
3년 전

이산가족 내일 속초 집결...모레 금강산 상봉 / YTN

YTN NEWS
YTN NEWS
3년 만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북측 가족을 만나는 우리 측 상봉단은 내일 사전 집결지인 속초에 모여 방북 교육을 받은 뒤 모레 아침 북으로 향합니다.

김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5년 10월 20차 이산가족 상봉 이후 남북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달으면서, 5만 명이 넘는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게 더는 상봉 기회가 없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올해 극적으로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되면서 어렵사리 다시 한번 기회가 만들어졌습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북한은 탈북 여종업원 문제를 내걸며 상봉 행사 취소 가능성을 내비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남북 정상 간에 합의한 사안인 만큼 행사는 예정대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이미 적십자사 관계자 등 선발대는 행사장인 금강산 상봉장으로 가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내일은 북측 가족을 찾는 우리 측 이산가족 89명이 사전 집결지인 속초에 모여 방북 교육을 받을 예정입니다.

거동이 불편한 경우 가족 1명을 동행할 수 있도록 해 1차 방북단은 지원인력과 기자단 등 모두 361명으로 확정됐습니다.

24일부터 시작되는 2차 상봉에는 북측 가족 83명이 만나길 원하는 우리 측 가족, 337명을 포함해 모두 499명이 방북합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어제) : 우리 정부는 안전문제를 우선시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금 마무리 단계이고요. 막바지 점검을 다하고 차질없이 준비해나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국내 이산가족의 63%가 80세 이상인 점을 고려해 상봉의 상시화, 정례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북측의 미온적 태도로 협의가 쉽지 않습니다.

[이수남 / 이산가족 형제 상봉 대상자 (77세) : 연세가 있으시고 우리도 나이 먹어가고 하니까 그런 여러 가지 마음이 착잡하죠. 영구적으로 상설면회소라도 생긴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그런 바람이죠.]

모레 아침 일찍 동해선 육로를 이용해 속초에서 고성, 금강산으로 향하는 1차 상봉단은 외금강 호텔과 금강산 호텔 등에 머물며 2박 3일간 북측 가족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YTN 김준영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80818222543948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