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경찰, "29세 베트남 여권 소지 여성 체포 조사 중" / YTN (Yes! Top News)

  • 7년 전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씨 피살 이틀 만에 용의자를 처음 체포했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페이스북으로 발표한 수사 상황에서, 현지 시각 어제(15일) 오전 8시 20분쯤 김정남 살해 용의자인 여성 한 명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체포된 용의자는 앞서 공항 CCTV에 찍힌 여성으로, 체포 당시 베트남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여권에 기재된 신원은 1988년생, 29살이고 이름은 '도안 티 흐엉', 출생지는 베트남 북부 도시 남딘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이 여성이 검거될 당시 혼자 있었다며, 사건 직후 택시를 타고 달아나 현지 호텔에서 머물다, 베트남으로 돌아가기 위해 이틀 만에 공항에 다시 나타났다가 체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이 여성은 쿠알라룸푸르 셀랑고르 경찰본부에서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다른 여성 1명과 남성 4명도 김정남 살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나머지 5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과는 별개로, 사건 직후 공항에서 용의자들을 태운 택시 운전사의 신병도 확보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70216000151042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